http://www.philstar.com/youngstar/ysarticle.aspx?articleid=858394&publicationsubcategoryid=84

 

 

He turned 25 on the day of the shoot.

촬영하는 날 그는 25살이 되었다.


And as Korean actor Lee Min Ho blew out the candle of the birthday cake local retail giant Bench gave him, we saw a glimpse of the artist as a young man, his personal-public intersecting for a blow’s worth of a few minutes.

한국 배우 이민호는 Bench에서 받은 생일케익에 촛불을 껏다


He smiled easily, laughed with his team. And that was it, the actor engulfed by a flurry of handlers and stylists preparing him for the next shot.

그는 편안하게 미소지었고 그의 팀과 함께 웃었다. 그리고 그게 전부였다 그 배우는 다음 촬영을 위해 준비하는 스타일리스트와 handler들에 둘러싸여있었다.


We had traveled more than a thousand miles from Manila to Seoul, Korea, where the photo shoot of Bench’s latest foreign endorser would take place.

우리는 마닐라부터 Bench의 최신 외국인 endorser (광고에 핵심 메세지전달자)의 사진촬영이 있는 서울까지 1000마일 이상 여행했다.


And for the uninitiated, someone who’s not into the whole Korean craze like me, it was an eye-opener.

그리고 한국에 열광하지 않았던 나처럼 경험이없는 사람들에게는 눈을 뜨게해주는 경험이었다.


The Lee Min Ho entourage is a well-oiled machine, one that knows how to protect its best asset.

이민호의 entourage(안투라지: 스타주위 일을 보는 사람들 측근-매니저,스타일리스트 등 다 포함)는 그들 최고의 자산을 보호하는 방법을 아는 기름칠 잘된 기계같았다.


We were told that a) he would not answer personal questions and b) we would only have 10 minutes with him each.

우리는 a) 개인적인 질문은 대답하지 않을 것

b) 그와 각각 10분만 주어진다 고 들었다.


But you get it. Lee Min Ho is one of his country’s biggest stars, an actor with so much crossover appeal, he’s crossed over all the way to the Philippines.

하지만 당신도 알거다. 이민호는 그의 나라에서 가장 큰 스타 중 하나이고 아주 많은 분야에 매력을 가진 배우이고 필리핀서까지도 사랑을 받고있다.


While Boys Over Flowers is the project he’s most remembered for, he’s also had similar success with headier fare like City Hunter and the drama Faith.

꽃보다 남자는 가장 인상깊었던 작품이지만 그는 또한 시티헌터나 신의같은 작품으로 성공을 거두었다.


At the shoot, he seemed a sensible fit for Bench. He had an easygoing way about him and an easy smile even when he was surrounded

by an army of handlers — perfect for a brand that’s going on 25 itself but has always maintained its humor and relatability.

촬영때 그는 Bench의 실용적인 fit에 잘 어울리는 것 같았다. 그는 편안해했고 hander들에 둘러싸여있을때도 편안히 미소지었다.


YOUNG STAR: Your Boys Over Flowers series has a big following in the Philippines. Why do you think Filipinos respond so much to Korean culture?

Youngstar: 꽃보다 남자가 필리핀에서 아주 큰 인기가 있는데 필리핀사람들이 왜 한국문화에 큰 호응을 한다고 생각하는가?


LEE MIN HO: I don’t think Boys Over Flowers is actually representative of Korean culture. But I do think that it has a side that attracts females. It touches females’ emotions. That’s the common charm Boys Over Flowers has, towards the female viewers.

사실 꽃보다 남자가 한국문화를 꼭 대표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여성분들이 매력을 느끼는 부분이 있다고는 생각한다. 여성분들의 감성을 자극한다. 그게 여성 시청자들을 향해 꽃보다 남자가 가진 매력이다.


Do you enjoy doing projects like that?

작품활동을 즐기는가?


I think being in a TV show about romantic relationships is something that can be fun, the drama.

로맨틱한 관계에대한 드라마를 촬영하는 건 즐거울 수있다.


And then of course, even from the reality, there’s freedom on the show. That’s the enjoyable part.

그리고 물론 실생활에서는 더 그렇겠지만 드라마에서는 자유로울 수 있다 그게 재밌는 부분이다.


So what made you sign up with Bench? I’m sure you don’t just sign up with anyone. What about this particular brand?

Bench와 어떻게 계약하게 되었나? 아무하고나 계약하지 않을거라는 건 확실한대..

이 브랜드가 가진 특별한 점이 무엇인가?


When I saw the offer from the Philippines, I saw that it’s an international brand.

필리핀으로부터 제안을 받았을때, 국제적인 브랜드로 알고있었다.


And when I saw the clothing today, I saw that it could be widely loved.

그리고 오늘 제품을 보니, 널리 사랑받을 수 있을거라는 걸 알게되었다.


It has a youthful feeling and it’s very casual. I think a lot of my fans would really enjoy it.

bench는 젊은 느낌이 있고 아주 캐주얼하다 많은 나의 팬분들이 이 제품을 좋아할거라 생각한다


How would you describe your personal style?

당신의 스타일에 대해 어떻게 설명할 수 있나?


I prefer clothing that has darker colors, a lot of neutrals. I like things that are comfortable and clean, really casual.

나는 무채색이나 어두운 색깔을 좋아한다. 편안하고, 깨끗하고 정말 캐주얼한걸 좋아한다.


What about Bench makes sense with your style?

Bench제품 중 당신의 스타일에 맞는 건 무엇인가?


Well, especially the cardigans that are dark in colors, those are really the ones I personally prefer.

음..특히 어두운 색깔 카디건이 개인적으로 가장 맘에 들었다.


Some of the colorful clothing too, actually.

사실 컬러풀한 몇몇 제품들 또한 맘에 들었다.


Those are things I don’t usually wear in real life, like the colored jeans, but as I was trying them on, I found it pretty fun and enjoyable.

컬러플한 진제품들 처럼 제가 실제로 잘 입지 않는 제품들을 입어보니 아주 재미있고 즐거웠다.


So which of the items were your favorites? If you could recommend a piece to the fans, which especially?

그럼 어떤 제품이 제일 맘에 들었나? 팬들에게 추천한다면 특히 어떤 제품?


The cardigan that I’m wearing right now, actually. All the cardigans they provided actually, I really like. The colored pants, the colorful jeans I would recommend to my fans.

내가 지금 입고 있는 카디건이다. 여기서 나오는 모든 카디건제품들 모두 맘에든다. 컬러플한 바지와 컬러플한 청바지를 팬들에게 추천하고싶다.


Do you have style icons? Are there particular people you look up to?

스타일 우상이 있나? 당신이 본받고 싶은 특별한 사람이 있나?


I’m not the type of a person who looks at somebody and thinks, “Oh, that looks good.” I usually try things and see if it looks good on me. I don’t have a style icon.

나는 다른사람을 보고 '오, 그거 멋지다' 하는 타입이 아니다. 나는 주로 시도해보고 나에게 어울리는지를 본다. 스타일 우상은 없다.


Now you’ve been going into more serious roles in projects like The Faith. Can you tell us about the show?

신의 작품에서 더 중요한 역할을 맡았는데 그 작품에대해 말해줄 수 있나?


The basic plot of the show is I’m from the past and from the Korean dynasty. He comes to the prison and kidnaps one of the talented doctors. The plot’s going to revolve around that so it’s going to be action-packed and, of course, some romance.

이 작품에 기본적인 플롯은 나는 고려시대에서온 과거의 사람이다. 그는 감옥에 가서(? 현대에 가서일텐데 prison이 아니라 present인데 기자님 오타인듯) 유능한 의사를 납치해온다. 이 플롯을 중심으로 액션도 있고 물론 약간의 로맨스도 있다.


What other roles do you look forward to playing?

어떤 역할을 연기해보고 싶은가?


There’s no particular role I want to play in the future but anytime I receive a , I try to see if the character’s attractive or someone I would personally wanna play. If I think I can be good at it, then I’ll work on the project.

나중에 해보고 싶은 븍정한 역할은 없다 하지만 내가 대본을 받았을떄 그 캐릭터가 매력적인지 내가 개인적으로 연기해보고 싶은 캐릭터인지를 볼것이다. 내가 잘 할 수있다면 그 작품을 하게 될것이다.

 

 

Lee Min Ho: Soccer's loss is showbiz's gain

CONVERSATIONS With Ricky Lo The Philippine Star Updated July 29, 2012 12:00 AM 0 comment to this post

이민호: 축구계의 손실이 연예계의 이득

필리핀 스타지의 리키 로와 대화: 2012. 7. 29 업데이트

Zoom SEOUL — Was anything lost in translation? (영화제목 패러디하신듯..암튼)

줌 서울 - 통역이 잘못 된 게 있나요?

I strongly suspected that there was because during this Conversation, Korean superstar Lee Min Ho was giving long answers in Korean and the lady interpreter was giving short ones. Or did she simply summarize what Lee was trying to say?

그렇게 확실히 의심하는 이유는 한국의 수퍼스타 이민호와 대화 중 그는 한국어로 긴 대답을 해주었는데 통역하는 여자분은 짧은 답을 했다 아니면 이민호가 하는 말을 간단하게 요약한건가?

Anyway, beforehand the Manila journalists and I who were invited to cover the pictorial were cautioned not to ask Lee any personal question, so I’m warning you at the outset not to expect to read anything personal about Lee, not even what type of girls he is attracted to.

아무튼, 화보 표지 촬영에 초대된 마닐라 기자들과 나는 이민호에게 개인적인 질문을 하지 않도록 주의 받았다. 그래서 세트장 밖에서 이민호가 개인적으로 어땠는지 그가 어떤 여성 타입에 매력을 느끼는지에 대해서조차 기대하지 말길 바란다.(기분 상하신 듯..그래도 미노는 소중하니까요^^)

On the day of the pictorial (June 22), Bench gave Lee a birthday cake topped with chocolates. He blushed as he blew the single candle while those around him sang Happy Birthday. (Note: Lee is wearing Bench. Those he’s wearing in the other pictures are not by Bench. Watch for Lee in more Bench clothes in a forthcoming pictorial.) The day of the pictorial (last June 22) coincided with Lee’s 25th birthday, so Bench bought a beautiful cake for him. As Lee blew the single candle on it, he blushed a bit when those at the studio sang Happy Birthday and cheered him right on.

화보촬영하는 날 (6월 22일), Bench사는 이민호에게 초콜릿으로 장식된 생일 케익을 주었다. 그들이 생일축하노래를 부르고 그는 촛불을 끄며 얼굴이 붉어졌다.



여기부터 인터뷰내용

It’s the first time you are endorsing a Filipino product. You look very good in your Bench outfit.

당신이 필리핀 제품을 광고하는 건 처음인데 Bench 의상이 매우 잘 어울린다.


“I love it! I’ve been wearing several samples throughout the pictorial today. I feel cool and comfortable in them. They are very casual, easy on the body. Now I know why Filipinos just love Bench.”


맘에 들어요! 오늘 화보촬영하며 샘플 몇 벌을 입어보았는데 시원하고 편안합니다. 매우 캐주얼하고 몸에 편해요. 왜 필리핀 사람들이 Bench를 좋아하는지 알거 같아요.


I’m sure that you are going to wear Bench in your shows.

드라마에서 Bench를 입을 거라 확신한다.


“Yes, of course, I will. I love the cardigans that I wore during the pictorial. I hope Bench will give me the shirts that I wore during the pictorial, hehehehe!” (Note: Bench did, thank you!)

네, 물론 그럴겁니다. 오늘 화보 촬영하는 동안 입었던 카디건이 맘에 들어요. Bench 사에서 촬영할 때 입었던 셔츠를 주시길..헤헿헤헤 ( Bench 사에서 실제로 선물했다고함)


Will you tell your friends to wear Bench, too?

당신의 친구들에게 Bench를 입는다고도 말할 건가?

“Yes, I will. I will recommend to them all the styles, especially the darker colors. I prefer the darker ones.”

그럴겁니다. 친구들에게 모든 스타일 특히 어두운 컬러제품들을 추천할 거예요. 저는 어두운 컬러를 더 좋아하거든요.


Have you always wanted to be an actor?

항상 배우가 되고 싶었나?


“As a kid, I wanted to be a soccer player. However, I suffered an injury when I was in Grade 5, so I forgot about becoming an athlete. When I turned 18, I changed my mind and wanted to be an actor.”

어렸을 땐, 축구선수가 되고 싶었어요. 하지만 5학년때 부상 당해서 운동선수가 되는 건 잊었지요. 18살이 되었을 때 마음을 바꾸고 배우가 되길 원했습니다.

How do you communicate with your fans? This morning, I saw a report in Joongang Daily that you have more than 10 million followers online.

팬들과는 어떻게 의사소통하는가? 오늘 아침 중앙 일보에서 당신의 온라인 follower가 천만명이라는 보도를 보았다.

Because of social-networking, it has become easier for me to communicate with my fans overseas and my fan base has become bigger and bigger, not only in Korea but also in other countries including the Philippines.” (Note: The Joongang report quoted Lee’s agent as saying that his special appeal is due to the fact that he’s always trying to create novel ideas to communicate and engage with fans. “Lee is always asking his fans how they are, being honest about what’s on his mind,” said a spokesperson from StarHaus. Lee added, “The messages that my fans leave on my various social websites have been such an immense source of encouragement.”)

SNS 덕분에 해외의 팬분들과 소통하는게 더 쉬워졌어요. 그리고 한국에서 뿐 아니라 필리핀을 포함한 다른 나라에서 제 fan base가 점점 더 커지고 있어요. ( 중앙일보는 이민호의 특별한 매력은 그는 항상 그의 팬들과 소통하고 함께 하기위한 새로운 아이디어를 내려고 노력하는 점이다 라고 그의 소속사의 말을 인용했다. 이민호의 소속사 대변인은 “ 이민호는 항상 그의 팬의 안부를 묻고 그가 생각하는 것에 대해 진솔하다.” 고 말했다.

“저의 다양한 SNS에 제 팬분들이 남기신 메시지는 저에게 힘을 주는 큰 원천이 되고있어요.”

You are so busy with your career. How do you spend your spare time?

일 때문에 많이 바쁜 거 같은데..여가시간은 어떻게 보내는가?


“I’d rather stay home than go out. I like to stay indoors. I keep myself busy with my computer.”

밖에 나가는 것보다 집에 있는 걸 좋아해요. 실내에 있는 걸 좋아하죠. 컴퓨터를 하며 바쁘게 지내요.


You look so fit. How do you do it?

아주 건강해 보인다. 어떻게 그렇게 하나?


“I don’t observe a strict diet; there’s no limit in what I eat. I eat anything that I want. As far as sports is concerned, I love wrestling. I also love skiing. If my work schedule permits, I work out in the gym. And if I have longer free time, I go out and have fun with friends, but very seldom. As I’ve said, I spend my free time mostly at home.”

철저한 식이요법을 지키는 건 아니에요. 제가 먹는 거에 제한은 없어요. 뭐든 제가 먹고 싶은 걸 먹어요. 지금까진 운동이 영향을 준 것 같아요. 저는 레슬링을 아주 좋아하고 EH 스키도 좋아합니다. 제 스케쥴이 허용되는 한 체육관에서 운동을 해요. 더 긴 시간이 있으면 외출도 하고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냅니다 아주 가끔이지만요. 제가 말씀드린것처럼 대부분의 자유시간은 집에서 보냅니다.

I suppose you have been to several cities. Which one is your favorite?

당신은 몇몇 도시를 가봤을 거 같은데 어떤 도시가 가장 맘에 드나?


“Well, every time I find myself in another Asian country, I always feel that I’m home. I have visited China many times. Personally, I like Maldives and England.”

음...다른 아시아 나라에 있을 때마다 전 항상 집에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중국에는 많이 방문했었구요. 전 몰디브와 영국이 좋았어요.


What about Manila? When are you going to Manila?

마닐라는 어떤가? 마닐라는 언제 방문할 예정인지?

“I’m supposed to go to Manila in November. I haven’t been to Manila so I am excited about going there. Can you recommend what places that I should visit?”

마닐라에는 11월에 가게될 것 같아요. 마닐라에는 가본 적이 없어서 가게 되서 아주 기분이 좋아요. 제가 어디에 꼭 가봐야하는지 추천해주실 수 있나요?


There are several beaches in case you want to swim or to surf. We have huge shopping malls and bars. You have several choices.

당신이 수영하거나 서핑을 하고 싶다면 좋은 해변이 있다. 그리고 대형 쇼핑몰들 과 바들도.. 여러 가지 선택할 수 있다.


“Thank you for that.”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If you were somebody else, who would you be and why?

당신이 다른 사람이 되고싶다면, 누가 그리고 왜 되고 싶나?

“I haven’t really thought about it. But then, if I were to be born again, I’d still like to be myself. But I wonder, how is it like to be somebody else?”

사실 생각해본적이 없어요. 하지만 제가 다시 태어난다면, 전 여전히 제 자신이 되고 싶어요. 하지만 다른 사람이 된다면 어떨까 궁금하긴해요.

What is it that your fans don’t know about you?

당신의 팬들이 당신에 대해 모르는 것은 무엇인가?


“I think they know a lot about me. By the way, I like playing online games with my fans.”

제 팬분들은 저에 대해 많이 알고 있다고 생각해요. 그런데...저는 제 팬분들과 온라인 게임을 해요.


How do you see yourself 10 years from now?

10년후에 자신의 모습은 어떨 것 같나?


“I’m not the typical person who plans ahead. I like to enjoy the moment, so I don’t think about what I will be 10 years from now. I live for the present.”

저는 미리 계획을 세우는 전형적인 사람이 아니에요. 저는 그 순간을 즐기는 걸 좋아해요. 그래서 10년후에 제가 어떻게 될지 생각하지 않아요. 저는 현재를 위해 살고 있어요.


What do you like most about yourself?

자신의 어떤 점이 가장 맘에 드는가?


“The positive part about my life is that I’m getting so much love from my fans, maybe more than what I deserve. I’m always grateful for that.”

제 삶에 가장 좋은 점은 저의 팬분들에게 아주 많은 사랑을 받는 다는 것입니다. 그 사랑에 항상 감사드립니다.


And what don’t you like about yourself?

그러면 자신의 어떤 점이 맘에 들지 않는가?


“The negative part? No, I can’t think of any right now. I want to look at the positive and ignore the negative.”

나쁜 점이요? 지금은 아무것도 생각나지 않아요. 좋은 점만 보려고 하고 나쁜 점은 무시해버리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