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건설의 후계자로 비단길만이 앞에 펼쳐져있던 전진호.         

        
아버지의 오랜 친우이자 부하직원의 계략으로 회사를 빼앗기고, 그 충격으로 졸지에 아버지까지 돌아가시게 되는데..        
        
        
        
        
        
        
        
        
그 문제에 대해 따져물으러 갔던 진호는,  그 뻔뻔한 낯짝에 레알 빡쳤다.        
        
        
        
        
'너님 복수할테니, 똥쥴타며 기다려라. 지옥을 맛뵈여주마!'        
        
진호가 선택한 복수 수단은.. 바로바로바로바로바로.. 자신의 치명적 매력!!!!!!!!!!!!        
        
중요하다. 그냥 매력 아니다. 치명적이다. ㅇㅇ
        
        
        
        
        
일단은, 한회장의 아들 한창렬을 통한 복수를 계획한다.         
        
        
        
        
        
        
응? 너님이 창렬이 자식 레알 여친임..??        
        
먼가 쉬워보이는데..? 뭐락오? 이름도
박쉬운이라고..?         
        
        
        
        
        
        
훗, 역시 박쉬운, 벌써 나한테 뻑이 갔군        
        
        
        
        
        
엥..? 창렬이 자식 여친이 박쉬운에서 킹인희로 바꼈닥오..? 뭐 이런 자식이 다이쒀?        
        
        
        
        
허르킈        
        
모시 어째!? 나같은 남좌, 10분이면 OK당빠라고?         
        
        
        
        
너님아! 너가 10분이면 나는 10초  면 올킬이거등? 너님 내말 알아먹어?응?        
        
나님의 치명적매력에 지금 댐비는거니?        
        
        
        
        
        
그렇게.. 벌써 한창렬의 두여자를 가볍게 올킬한 전진호.        
        
과연 치명적 매력이란건 무섭다 ㅇㅇ
        
        
        
        
        
        
한창렬의 연애문제뿐만 아니라.. 일적인 문제에서도 초치고 싶었던 전진호.        
        
창렬이 맡은 프로젝트에 중요 인물인
최관장에 대한 정보를 킹인희를 통해 접수하게 되는데..        
        
        
        
        
        
        
        
킹 - 최관장님하 게이인거 알고 이츰? 너님의 치명적 매력이면.. 5초면 가능 ㅇㅇ        
        
진호 - 님하 감사, 역시 님하는 센스가 이츰.. 긍데 아직 10분 드립 잊지 않아츰 ㅇㅇ        
        

        

        

        
        
        

님하, 소식 들어츰, 나님이랑 친하게 지낼래여? (샤방샤방)        

        
        
        
        
        
훗, 오늘 옷빨도 사는데 단방에 진도 뺄수 있겠군         
        
        
        

        

        
        
훗, 역시 남좌한텐 내숭이 췩오, '-'dddddd        
        
        
        
        
        
히힣.. 너님 드뎌 낵허 하기로 한거임? 이제 창료리랑 놀면 안됨 ㅇㅇ?        
        
        
        
        
그렇게 한명씩 다 자신의 사람으로 유혹하며.. 계획의 성공이 앞에 보이는거같았는데..        
        
그러던 어느날 창렬의 만나잔 말에... 불려나간 진호.        
        
        
        
너님 무슨 낯짝으로 나 쳐불러츰? 나님 너랑 놀기 시름         
        
        
        
        
창룔- 너 요새 박쉬운이랑 킹인희, 최관장까지 꼬시고 다닌담서? 나님의 질투를 노린거심?        
        
진호 - ??? (먼 헛소리지?)
        
        
        
        
        
(이자식 미쳤나.. 최근 당근색 시금치색 바지 입고 다닐때부터 이상하다고 생각은 했지만..)        
        
        
        
        
창룔 - 너님이 이런식으로 안나와도, 너가 나 좋아하는거 알고있어. 걱정마.         
아버지한테 잘 말해서 너님은 내가 책임질께.
곧 날짜잡자?        
        
진호 - (..이자식 무서워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생애 처음으로.. 두려움을 느끼는 진호여똬.        
        
        
        
        
        
        
졸지에 웬수의 아들에게 시집갈 위기에 처한 전진호.        
        
이제 더이상.. 이 계획을 끌고 나갔다간 자신이 사단난다는 위기의식을 느끼며.. 아버지를 찾는다.        
        
        
        
        
        
아빠..우쯔켕.. 장미씨가 나보고 쳐놀지 말고 시집이나 가래 ㅠㅠㅠㅠㅠ 우쯔케 이럴수가 이츰?ㅠㅠ        
        
        
        
        
        
장미 - 아들아, 날짜 잡혔다. 얼릉 와서 준비해야지 뭐하고 싸돌아다니는거니        
        
        
        
        
슈ㅣ발... 좆대또 ㅏ        
        
        
        
벌써 식날짜는 내일로 다가왔는데..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여긴 어디..? 난 누구..? 이대로 시간이 멈췄으면 좋겠어욜        
        
        
        
드디어 디데이!!!        
        
        
        
        
        
        
박쉬운 - 진호씨, 창렬씨가 좋으면 좋다고 말하지 그랬어요 ㅋ 응원해줬을텐뎈ㅋㅋㅋㅋㅋㅋㅋ        
        
        
        
        
        
상준 - 진호야. 난 암만 그래도, 너가 창렬이를 짝사랑해서 이런 계획을 세웠는지는 꿈에도 몰랐다. 아직 내가 널 잘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어. 너가 시집가게 될줄은 꿈에도 몰랐지만.. 이왕 이렇게 된거 잘살어. 축하한다 이자식 흑흑        
        
        
        
        
        
아오씨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그리고 마지막 그 서약의 순간..        
        
주례 - 신부 전진호야..양..? 아니..군..? 큼..흠흠..하여튼..신부는 신랑 한창렬군을 남편으로 맞이하여 검은머리가 파뿌리되도록        
        
서로를 신뢰하고 사랑하며 살것을 맹세합니까..?        
        
진호 - ...................        
        
창룔 - 얼른 대답해...자갸..        
        
진호 - ....(
ㅅㅄㅄㅄㄷㅈㅄㅂㅈㅅㅄㅄㅈㅅㅄㅄㅈㄷㅂㄱ1241$@!#$#$@#$#)..ㄴ..읏...ㄴ...ㅔ...        
        
        
        
        
        
        
        
        
        
        
        
        
        
        
        
        
영선 -        
        
개인아!!!!!!!!!!        
        
박개인!!!!!!!!!!!!!!!!!!!!!!!!!!!!!!!!        
        
이게 오늘도 늦잠 쳐자고 있나??????         
        
        
        

        

        
        
        
...ㅇ...응? 음냐        
        
츄릅...꾸...꿈?????? 꿈..? 꿈..?
        
        
꿈!!!!!!!!!!!!!!!!!!        
        
        
        

        
        
        
        
...아오        
        
쉬바.. 개꿈..................
        
        
========================================= 엔딩===        
        
캡쳐 - 얼음인형        
구성 - 바람의꿈        
BGM - 비 "나쁜남자" 리믹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