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이드북에 있는 원작자 메세지 해석

드라마화에 대해 특별히 불안은 없었습니다. 만화와 실사는 만드는 방법이 다르고
원작은 어디까지나 원작으로, 자유롭게 만들어나가기를 바란다는 희망을 내비쳤었습니다.
최종적으로 시청자가 재밌다고 느낀다면 그것으로 좋다는 생각입니다. 저역시 시청자로서
드라마를 보았습니다만, 감정을 공들여 표현하고 있고, 엔터테인먼트성도 뛰어나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또 이민호씨가 연기해주신 주인공 윤성이 애교가 있고 귀여웠습니다.
시티헌터 인 서울의 세계관을 즐겨주시길 바랍니다.
[출처 미노갤 호두마루횽글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