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汇报

李敏镐为称号感压力 이민호...꽃미남 타이틀에 중압감을 느낀다.

《花样男子》的男主角李敏镐早前为 《men's uno》 香港版11月号拍摄封面及接受独家访问。
他表示很荣幸被联合国儿童基金会委任为宣传大使,更觉得人与人的相连是无分国界的。
谈到明年将会开拍的新剧《城市猎人》,他表示现已积极准备,以便掌握角色性格,他更希望能参演惊栗片,
也想演绎一些较阴暗内敛,性格复杂的角色。

 

 

对获封「花美男」的称号,他坦言有时也会感到压力,更希望大家留意的是其演技或个性,而不是样子呢!

꽃미남이라고 불리워지는데에 때때로 굉장한 중압감을 느낀다고 솔직히 말했으며.
그는 자신의 외양보다는 자신의 연기와 개성을 사람들이
더 눈여겨 봐주길 희망한다고 했다.

-------------------------------
홍콩의 긴 기사는 당빠 쿠키횽이 수고해줄줄 이미 예상했고 ㅋㅋ 쿠키횽 늠 고마운 해석 잘봤어.

중국기사들중엔 짧게 짧게 나온게 몇개되던데..주윤발같은 존경받는 선배가 되고싶다는 타이틀을 단 기사도 있고..
....내용은 거의 비슷비슷..쿠키횽이 해석해준 요약본 기사들임.
이 기사도 저위의 내용은 유니세프 홍보대사 시티헌터 이야기...
담엔 스릴러를 하고싶고, 내면이 어두운 역할이나 복잡한 캐릭터..등 다양한 역할에 하고 싶다 등등

아 그리구 딴 기사엔

꽃미남이라고 불리우는건 자기가 꽃남을 했기때문에 그런거 같다고...
한국엔 자기보다 더 잘생기고 더 매력적인 사람들이 많은데..자신에게 자꾸 꽃미남이라고해서 부담스럽고...
자신은 꽃의 아름다움은 금방 시든다고 생각해서
외양보다 연기와 개성에 더 관심가져 줬으면 한다
이런식 기사도 있음

-------------------
이배우 인터뷰나 기사는 증말 읽을 맛이 난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중문을 영문으로까지 돌려볼 수고도 할만큼 ㅎㅎㅎㅎ



  • littletree0 2010.11.05 18:59

    정말 20대 맞나여? 마음의 심지가 참 곱고 단단한 사람이라는 생각이든다.
    그래서 매일매일 봐도 질리지 않고 보고 또 보고...

    • Favicon of https://algnls.tistory.com BlogIcon 1light 일라잇 2010.11.05 22:23 신고

      어떨때 미노 인텁 내용보면 놀랄때가 있어요~~

      24살의 아직은 어리기만할것같은 나이인데
      어찌 그리 생각이 깊은지 ...
      자기주관이 또렷하고 중심이 서있다고할까?
      하여간 정말 나이에 비해 어른스런 미노가 참 대단하게 보일때가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