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폴에  사시는분의 후기(이분은 한국분)         

        
        
        
        

        

한마디로         

        

         

        

완전 대박!!        

        

(개그콘서* 버전입니다.)        

        

         

        

너무나 감동였습니다.        

        

         

        

일단 시간순서대로 말씀드리면,        

        

(혹, 제 기억이 흐릿하여 빠진것이 있을지도 모르니 용서를.)        

        

         

        

어제 저녁 계속 흥분되서 새벽4시까지 잠 이루지 못하다가,        

        

아침 싱가폴 미노즈 제니스의 전화받고 깨었지요.        

        

         

        

약속시간 8시였는데 일어난 시간 8시 45분.        

        

         

        

무튼 택시타고 달려보니,        

        

민호의 행사장이 지하 2층에서 지상 5층으로 바뀌었네요.        

        

         

        

혹여 사람이 모자라서 그랬나 싶었는데,        

        

나중에 보니,        

        

사람들의 자리가 모자라서 늦게 온사람들은 서서 보아야했습니다.        

        

         

        

제가 찍은 유일한 동영상인데,         

        

여기에 올리는 방법을 몰라서...        

        

         

        

이거이 맞는지...        

        

         

        

<U>https://www.youtube.com/watch?v=GvtghJAiJNs</U>        

        

<U></U>         

        

(소리 모릅니다. 많은걸 기대하지 마시길..        

        

민호덕분에 처음하는 팬질이라...부득 용서를.)         

        

         

        

이 행사장의 그랜드 볼륨이 아시아에서 제일 크고,        

        

특히 민호의 행사가 이런 형식으로는 최초로 이루어져서         

        

주최측과 행사장측 모두가 기뻐한답니다.         

        

         

        

택시 도착시간 9시 넘겨         

        

이미 100여명이 VIP, 일반석(제 자리), 사진및 사인받는 자리등,        

        

3가지로 구분되어 있었습니다.        

        

         

        

기다리는 동안 여러 미노즈들과 함께 민호에 대해 대화를 나눌 수있는 귀한 시간였습니다.        

        

         

        

물론 정신없는 와중에 챙겨간 미노미는 너무 인기짱이구요.        

        

          

        

        

        

         

        

         

        

        

        

         

        

        

        

         

        

        

        

         

        

참, 우리 민호는 한국어 전도사입니다.        

        

         

        

민호를 너무나 애정해서,        

        

한국말을 배우고, 심지어는 한국어 시험까지 치룬다니..        

        

         

        

여기 저기서 저에게 민호오빠에게 전하고 싶은말을         

        

맞는지 확인해 달라고 해서 참.. 기뻤습니다.        

        

         

        

울 배우가 애국자가 아니면 누가 애국자이겠습니까??         

        

        

하나 슬픈소식.ㅋㅋ        

        

(처음엔 저를 엄마, 어머니, 어머님, 아주머니등등으로 부르길래, 허걱!!        

        

언니로 고쳐줬습니다. 쬐금 슬펐지요. 흐흑~)        

        

         

        

         

        

행사장 안에 들어가니, 정말 명성에 맞는 멋찌구리한 그랜드 볼륨였습니다.         

        

         

        

T자 모양의 무대와 천장의 아름다운 장식과 널직한 행사장...        

        

        

        

         

        

앞에 비어보이죠? 그러나 모두 찼습니다, 순식간에.. 이렇게..        

        

         

        

        

        

         

        

         

        

저는 일반석 맨 앞자리에 앉았습니다.        

        

혹여 사람이 모자라서 그랬나 싶어 행사장을 옮겼나 우려했으나,         

        

보시다시피 온사람들은 서서 보아야했습니다.        

        


        
        
 
 
 

 

행사장 들어간 후에도 좀 기다려야 했습니다.        

         

그동안 핸펀의 광고와 초대 가수 밴드의 음악을 여러곡 들으면서 가볍게 지날수 있었고,        

와중에 여전히 민호에 대해 수다를 떨기 바쁘고..        

         

민호는 기자들과 회견이 있는거 같은데..        

         

나중에 들리는 소식에 의하면         

민호의 기자회견과 소규모의 회견등이 넘치고 질문이 많아서 늦어졌다고..        

뭔 인기가 이리도 많은지..        

         

무튼 일쿡송이 무대의 앞 (VIP좌석과 저희 일반석 사이)을 살펴 보더니,        

아니나 다를까,        

         

민호가 무대뒤가 아닌,         

저희 앞쪽 통로로 나오는게 아닙니까?        

         

순식간에 맨 앞자리인 제앞으로 모든 아가씨들이 사진기 들고 민호찍고,,        

         

느려터진 저는 가지고 간 미노미만 흔들면서 체면불구하고 민호를 외쳤고.        

그래서 사진은 없다지요.         

(생미노 영접에 정신줄 제대로 밖히기 힘든다는거 아시죠?)        

         

블랙 스키니 바지, 블랙자켓, 그리고 그 안에 흰색 라운드 티같은거 입고,        

멋찌구리 남자 포스 폴폴 날리며 살랄라 등장!!        

         

예전 두번 싱가폴에 왔을때 보다 좀더 성숙한 남성미가 보이는..        

         

완전 뿌듯, 자랑스런 내 배우, 어디에 내어 놓아도 아깝지 않은..        

별별 형용사 생각에 정줄놓고,        

         

처음에 뭐라 인사했는지 잘 기억 나지 않네요.        

         

아마도 다시 뵙게 되서 기쁘다 했나,         

이번에는 좀더 쇼핑도 하고 즐기고 싶다고 했나.        

         

무튼 왼손엔 미노미 흔들고, 오른손으로는 카메라 누르고 ...        

제 정신 아니어서 나중에 카메라 찍는거 포기하고,        

제 눈으로 민호를 박으려고 열심히 보기만 했다지요.        

         

개인적인 질문 하는 사람 5명중에 기억나는건         

좋아하는 색이 검정, 흰색, 회색.        

         

자신의 연기를 1에서 10까지 평가한다면?        

마이너스 5(저는 그냥 5로 들은거 같은데, 무튼)        

이유는 그 자신의 기대치가 너무 높아서 아직 만족 못한다고.        

나머지 5는 여러분이 채워달라고..         

ㅋㅋㅋ (점점 울 배우가 인터뷰에 능숙해 지고 있죠?)        

         

        

         

드라마 찍을때 말고 관심있는거는?        

요즘 요리에 관심이 생겼다고, 특히 칠리크랩이 좋다나..        

         

(방금 속보. 민호는 예전에 먹었던 칠리 크랩이 좋았는지,         

또다시 저녁으로 먹었답니다.         

글구 오차드 한가운데,         

예전에 제가 민호의 움직이는 광고가 있었으면 한다고 말씀드렸던 쇼핑센타에서 열심히 쇼핑중이라네요.        

좀 안전이 걱정되는데,        

전해준 미노즈들에 의하면, 좀 떨어져서 함께 걷고있다니,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        

드뎌, 울 민호, 싱가폴 오차드에 입성하셨습니다. ㅋㅋ)        

         

싱가폴 미노즈에 대해서는?        

Cute, very cute라고 직접 영어로 답변하니,        

싱가폴 미노즈들 자지러지시고..        

         

순서가 헤매긴 한데,        

다음은 o, x퀴즈인데 민호에 대한 정보들.        

         

민호 애견이름? 민호 방 색깔, 좋아하는 과일 등등         

대부분 너무 잘 맞추길래, 민호가 직접 묻길,        

이분들이 알고 맞추는지, 찍어서 맞추는지?        

미노즈들은 민호에 대한 정보를 인터넷으로 공유한다고 답변..        

         

다음 순서는 민호가 직접 전화를 걸어서 통화자와 대화하는거.        

처음에 당첨된 아가씨가 너무나 떨면서 당황하니,        

민호가 나이를 묻고, 15살.(크하~~)        

아가씨는 사랑해요라고 조그맣게 한국말로 했는데 민호 못들은거 같으니,        

다시 "I LOVE YOU" 라고 했고, 민호도 그렇다고 대답했는지, 기억이 가물 가물..        

         

        

         

         

다른 통화자가 중국, 태국등지에서 와서 민호가 중국어로 인사하니까,        

여기 중국말 하는 아가씨들 다시 좋아라 하고.        

         

또 인상적인건, 마지막 필리핀에서 온분은         

여자의 어떤 자질을 보느냐고 질문을 했더니,         

민호왈, "YOU"         

우리 또 민호의 재치있는 답변에 미칠듯 좋아라 하고,        

민호가 농담이라며 (ㅋㅋ 농담였대요.)        

'대화가 통하고, 함께 취미를 나눌 수있는 여자"라네요.        

         

다음 순서는         

민호가 그리고 싶은 그림 10장을 그리는 건데.        

         

여자 친구 (흠.. 여전히 고상해!!)        

        

         

초코 (우리의 질투 대상.. 흥!)        

        

         

         

차..(울 민호는 통도 커.)        

        

         

그리고 이건 크랩 일명 게라고 한다는데..        

(우리 누님들 눈에도 게로 보이나요?? 믿음으로 봐야하나요?)        

         

        

         

         

 이건 뭥미? 비빔밥이래요.        

         

        

         

민호 손.        

        

         

민호 자신의 자화상        

         

        

         

그리고 오늘 민호를 싱가폴에 초대해준 엘지 폰        

         

        

         

근데 정말 정말 실수로 제가 찍지 못한 사진..        

사실 저도 너무 놀라서리..        

         

마지막 그림은         

갑자기 민호가 립스틱을 달라더니,        

자신의 입술에 직접 바르고,        

앞의 종이에다 사뭇 한매친듯이 심하게 눌러서 찍더이다.        

근데 잘 보이지 않는지, 다시한번 꾸욱 눌러 주시고..        

ㅋㅋㅋ 울 배우 많이 컸죠? 기특하고 이쁘고..ㅎㅎ        

         

우리 모두 누가 저걸 가질지 너무나 궁금해 하고..        

         

         

일단 이그림을 모두 그리고 나서 한개씩 객석을 향해 민호가 날려 주었습니다.        

물론 던지기 전에 민호는 혹시 위험하지 않을지 하고 물어보면서,        

팬들을 걱정하는 자상함을 보여줬구요.        

         

여기 저기 받으면서 환호성도 있었지만,         

이걸 놓치면서 울고 있는 어린 싱가폴 미노즈를 보자니, 참...        

         

무튼 팬들에게 이쁜 마음을 베푸는데 절대로 아까와하지 않는 민호였습니다

 

솔직히 우리 배우 이 민호 너무나 오랜시간 다양한 팬서비스를 했습니다.        

         

이전에 한거 외에도         

100명인지 200명인지가 민호의 사인을 직접 받았고,         

        

         

힘들텐데 이쁘게도 생글거리는 저 얼굴을 보시라구요.        

         

         

힘들텐데 이쁘게도 생글거리는 저 얼굴을 보시라구요.        

         

         

        

         

         

또 10명씩 10번의 단체 사진 찍기 하고         

도합 100명이죠?        

         

         

        

         

         

100명에서 이미 민호의 직접 사인이 담겨있는 포스터 주면서 일일이 악수하고..        

         

        

         

특히나 70세가 넘으신 할머니 팬에겐 특별한 포옹도 하면서 사인된 포스터를 드렸는데,        

순간 좀 부러워서리, 사진을 찍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