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지 기자]
 배우 이민호가 오는 11월11일 일본에서 열리는
<‘Love & Peace’ 유엔의 친구 Asia-Pacific Global Peace & Love in Tokyo 2010>에 한국을 대표 하는 배우로 초청 되어 단독 이벤트를 개최한다.

그 동안은 국내 유명 가수들이 이 행사에 참여하여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 한 바는 있으나
배우 단독으로 초청되어 행사를 연다는 것 자체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전해왔다.

이 행사는 국제 평화기구 UN, CNR미디어와 그 파트너인 일본의 야마하그룹의 야마하뮤직에서 주최하는 것으로
관계자는 “지난 7월 국내 인기 아이돌 빅뱅, 비스트, 일본 유명가수 등과 함께 한 UN 평화 썸머 페스티발,
신승훈 자선 콘서트 등의 국제 자선 행사 피날레 행사이다”라고 전했다.

이 UN 국제 행사는 아시아 어린이들을 돕는 큰 행사로
아이티 대지진과 남미 칠레의 대지진등의 재해를 돕기 위한 행사로서 ‘우정’이라는 타이틀로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이민호 또한
UN과 함께 하는 자선행사에 CNR미디어와 일본 야마하 뮤직과 함께 좋은 행사를 진행할 수 있어 감격스럽다.
많은 분들의 따뜻한 응원 부탁드리며 뜻을 같이 했으면 좋겠다
”라고 그 뜻을 전하였다.

한편 이민호는 SBS 방송 예정인 드라마 ‘씨티헌터’를 차기작으로 결정,
 지친 도시인을 구하는 섹시한 영웅으로 변신하여 안방극장에 복귀 할 예정이다. (사진제공: 스타우스)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링크http://news.nate.com/view/20101013n18585?mid=e0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