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TV l 최윤진 기자, 조성욱 PD] 배우 이민호와 박시후가 2010 MBC 연기대상에서 남자 우수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민호와 박시후는 30일 경기도 고양시 MBC 일산 드림센터에서 열린 2010 MBC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남자 우수상을 수상했다.

이민호는 “작년에 신인상 받았는데 올해도 아무 상이라도 받았으면 하는 욕심이 있었다. 너무 큰 상 받게 돼서 연말에 큰 선물을 받은 기분”이라며 “‘개인의 취향’을 위해 힘써주신 모든 분들과 소속사 관계자들, 가장 가까운곳 혹은 안 보이는 곳에서 응원해주시는 팬분들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아직 스물넷의 젊은 배우지만 모두가 좋은 배우라고 제가 말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그날이 빨리 올 수 있도록 열심히 하는 배우 되겠다”고 말했다.

박시후는 “이 자리에 설 수 있도록 기회주신 감독님들과 작가님들께 너무 감사드린다. 지금도 촬영중일 ‘역전의 여왕’ 스태프들도 너무 고맙다”며 “여기 와계신 동료배우들 정준호, 채정안씨 너무 고맙고, 용식을 빛내준 김남주 씨 감사하다. 이 자리서 느낀 설레임과 감동 내년 한 해 드라마를 통해 전해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부모님께 정말 감사드리고 저의 보물 1호인 팬분들과 이 기쁨 함께하겠다”고 수상의 기쁨을 전했다. 

한편, 2010년 한 해 동안 시청자들에게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MBC 드라마와 출연진들을 가리는 이번 시상식은 김용만, 이소연의 사회로 오후 9시 55분부터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이날 시상식은 이선균, 이태곤, 정준호, 지진희, 공효진, 김남주, 정소민, 신은경, 한효주, 소유진, 이민호, 박시후, 김현중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으며 베스트 커플상, 남녀 인기상, 올해의 드라마, 대상 등의 주인공을 가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