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NTN 손재은 기자] 배우 이민호가 중국에서 특별 입국 조치를 받으며 인기를 실감했다.

이민호는 지난 25일 중국 베이징 공항을 통해 중국 땅을 밟았다. 당시 공항에는 수많은 팬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이에 이민호는 자신을 기다려 준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자 VIP통로로 나갈 수 있었던 당초 계획을 일반 입국으로 변경하길 바랐으며 입국장 안에서 긴 시간을 대기했다.

하지만 베이징 공항 측은 “수많은 인파가 한 번에 몰려 위험 상황이 생길 수 있어 일반 입국은 불가능하다. 특별 입국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고 이민호는 “팬들의 안전이 가장 우선이다”라며 공항 측에 동의했다.

문제는 특별 입국장 또한 마찬가지인 상황. 이민호의 등장에 끊임없이 모여드는 중국의 팬들은 함께 이민호를 외치며 뜨거운 목소리로 환대하였다.

이민호는 자신의 SNS에 “안녕하세요. 중국에 왔습니다. 큰 환영을 해 주셔서 기분도 업업! 공항에서 다치신 분은 없는지 걱정이에요”라는 따뜻한 안부를 전했다.

한편 이민호는 26일 자신이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현대자동차 벨로스터의 중국 론칭파티 및 기자회견을 참석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