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권수빈 기자]

‘시티헌터’ 이민호가 인정사정 볼 것 없는 1:12의 진흙탕 육탄전을 펼쳤다.

이민호는 오는 5월 25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수목드라마 ‘시티헌터’(극본 황은경 최수진/연출 진혁)에서 MIT 박사 출신 국가지도통신망 이윤성 역을 맡았다.

지난 4월 초 이민호는 경기도 파주 인근 온몸을 바친 무술 대련 장면을 촬영했다. 이날 영상 1~2도를 밑도는 쌀쌀한 날씨 때문에 빗속 진흙탕 속에서 몸을 뒹구는 일이 쉽지 않았던 상황에서도 리얼한 무술 장면을 찍기 위해 민소매 티셔츠만 걸친 채 진흙 범벅의 모습으로 촬영에 임했다고.

특히 이강우기까지 동원된 빗속 진흙탕 무술 대결에서 대역 없이 실전을 방불케 하는 무술 실력을 발휘했다.

이민호는 ‘무술 고수’ 이윤성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해내기 위해 지난 수개월동안 전문 무술을 익혀왔다. 특히 영화 ‘아저씨’의 ‘원빈 무술’로 유명한 필리핀 실전 무술 칼리, 아르니스(Kali Arnis)를 전문적으로 교육받았다.

‘시티헌터’ 제작사 측은 “꽃샘추위에 강우기까지 뿌려야 하는 추운 날씨 속에서 촬영된 진흙탕 액션신이 이민호의 연기 열정으로 수월히 진행됐다”며 “한결 성숙해지고 남자다워진 이민호의 모습에서 ‘시티헌터’가 그대로 느껴지고 있다. 안방극장을 통해 보여질 이민호와 ‘시티헌터’에 많은 기대를 하셔도 좋을 듯”이라고 전했다.

http://news.nate.com/view/20110502n03755?mid=e0102